충북 증평 코로나 확진 신천지 여자친구

이젠 매일 자고 나면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을 하는 것 같은데요. 제주 해군부대에서 근무를 하는 병사와 충북 증평 소재의 육군 모 부대 소속인 장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합니다. 그래서 오는 22일부터 전 장병들의 휴가가 제한된다고 하는데요. 군 당국에서는 21일 제주 해군부대에서 근무하고 있는 병사가 군내 코로나19 확진자로 첫 판정을 받게 됨에 따라 이달 초부터 대구·경북지역으로 휴가를 다녀온 장병에 대한 파악에 나서는 등 후속 대책을 마련하는데에 고심하고 있습니다.


증평코로나 1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해군 장병 A(22)씨의 경우 21일 오전 1시30분쯤 질병관리본부의 검사 결과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요. A씨는 지난 13일부터 18일까지 휴가를 받고 고향인 대구를 방문했다고 합니다. 육군 부대 장교 B씨 역시 21일 오전 4시 확진 판정을 받아 국군수도병원으로 이송됐다고 하는데요. B씨 또한 휴가 중에 대구로 가서 신천지교회에 다니는 여자친구를 만나고 복귀를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증평코로나 2



군에 따르면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신천지 대구교회 성도인 31번 환자가 발열 증상이 생긴 지난 10일부터 대구·경북지역에서 휴가나 외출·외박을 한 장병들에 대한 규모 파악을 위해 전수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하는데요.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특정 군에서 1차 전수 조사를 한 결과, 지난 10일 이후 대구·경북지역으로 휴가를 갔다 온 장병이 1천명을 넘은 것으로 안다”라면서 “육·해·공군을 모두 합치면 그 규모가 상당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합니다.


증평코로나 3


대구·경북지역에는 육군 제2작전사령부와 예하 부대, 공군 군수사령부와 제11전투비행단 등 규모가 큰 부대가 많은데요. 근무 장병도 상당하다고 합니다. 앞서 국방부에서는 언론에서 보도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지역의 인근 부대에서만 병사들의 휴가·외박·외출을 제한했었는데요. 특히 확진자가 발생한 지역으로의 휴가 등은 통제하도록 했다고 합니다.


증평코로나 4



전날인 20일 오후 9시 정경두 국방부 장관 주재로 육·해·공군참모총장, 국방부 주요 직위자들이 ‘국방부 확대 방역대책본부 회의’를 열었으며, 코로나19 군내 확산 차단 방지책을 마련했습니다. 국방부는 오는 22일부터 전 장병의 휴가, 외출, 외박, 면회를 통제하기로 했다고 하는데요. 하지만 전역 전 휴가 및 경조사에 의한 청원 휴가는 정상적으로 시행한다고 합니다. 전역 전 휴가를 앞둔 장병들의 경우 부대에 복귀하지 않고 전역을 할 수 있도록 휴가 일정을 조정하기로 했다고 합니다.


증평코로나 5


이번을 계기로 신천지가 관심을 많이 받게 되겠네요. 하지만 그만큼 좋지 않은 시선들도 감당을 해야 할 것 같은데요. 하루 빨리 지금의 상황들이 잘 해결되어 안심하고 다닐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대구를 중심으로 점점 전국으로 퍼지는 것 같은데 모두들 미리미리 건강 관리를 잘 하시길 바랍니다.

  1. 인생2막은 EnJoY 2020.02.21 16:29 신고

    이쯤되면 신천지가 어마어마한 종교 단체임에 놀라게 되네요...
    정말 무서운 종교집단인듯 합니다...ㅡ.,ㅡ+

    • 머니사이드 2020.02.21 23:12 신고

      그러게요. 옛날부터 무서운 집단이란걸 알고는 있었지만 이번을 계기로 다시 한번더 사람들에게 각인을 시킬거 같아요...
      실체가 들어나서 사람들이 더이상 저들의 꼬임에 넘어가지 말았으면 좋겠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