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업체1

대부업체 대출 흑자 호황

대부업을 이용하는 이용자가 줄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흑자를 낸 대부업체 수가 대폭 늘어난 것으로 조사가 되었습니다. 이유는 담보대출 위주의 영업으로 부실대출의 규모가 감소했기 때문인데요. 신규 대출을 줄이면서 해당 비용이 절감된 것도 영향을 미쳤습니다.



대부업체2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일 국세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의하면 지난해 법인세를 납부한 등록 대부업체는 1423개였습니다. 2013년 788개와 비교했을 때 80.6%가 늘었는데요. 적자를 보게 되면 법인세를 내지 않기 때문에 흑자를 낸 대부업체들이 늘어난 것으로 해석이 됩니다. 법인세 납부액은 2013년 1298억원에서 작년 2201억원으로 69.6%가 늘어났습니다.

대부업체3

대부업체를 이용하는 이용자의 수가 꾸준히 떨어지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흑자 대부업체가 늘어난 것은 부실대출의 규모가 줄었기 때문인데요. 금융위원회에 의하면 대부업을 이용하는 이용자 수는 2016년 250만명에서 지난해 말 221만3000명으로 감소를 하였습니다.



대부업체4

대부업체들은 이용자 수가 줄어들자 이에 따른 대응으로 부실률이 낮은 담보대출을 늘리기 시작했는데요. 대부업들의 지난해 말 신용대출 잔액은 11조7691억원으로 2017년 11조8335억원에 비해 6.6%가 감소했습니다. 반면 담보대출은 2017년 말 3조8988억원에서 2018년 말 기준 5조5796억원으로 1년 만에 43.1%가 늘었는데요. 신규 대출을 줄이면서 마케팅 비용과 대출모집인에게 주는 인건비 등도 감소를 했습니다. 금융위에 따르면 지난해 대부업체의 대출 잔액이 2014년 이후 처음으로 줄었는데요. 지난해 상반기 17조4000억원에서 하반기 17조3000억원으로 1000억원이 떨어졌습니다.

대부업체5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흑자 대부업체가 증가한 것은 업황이 좋기 때문이 아니라 수익성 악화를 우려한 업체들이 비용절감을 했기 때문”이라며 “전형적인 불황형 흑자 사례”라고 말했습니다.


  1. 인생2막은 EnJoY 2019.10.10 09:32 신고

    불황형 흑자사례...
    대부업자들의 흑자보다는 불황형 흑자사례가 눈에 들어오네요..
    빨리 경기가 좋아 지길 기대해 봅니다.

    • 머니사이드 2019.10.11 01:32 신고

      요즘처럼 경기가 좋지 않은 상황에서도 돈 벌 사람들은 돈을 버나 봐요.ㅠㅠ
      슬픈 현실이네요~^^;

+ Recent posts